이재명 "수원 수소용품검사센터 유치로 수소산업 육성해야"
경기도형 그린뉴딜 속도…"'탄소제로' 대응 에너지대전환 필요"
입력 : 2021-03-04 15:34:55 수정 : 2021-03-04 15:34:55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경기도가 올해 4200억원을 투입해 탄소제로 사회 구현을 목표로 한 그린뉴딜 정책을 추진키로 한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수원에 수소용품검사지원센터를 유치할 수 있도록 적극 나서기로 했다. 수소용품검사지원센터는 정부가 건립부지를 공모하고 있으며 17일 최종 발표를 앞두고 있다. 
 
4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 지사와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날 수원시청에서 만나 '경기도-수원시 수소에너지 산업 협력 간담회'를 열고 수원시에 수소용품검사지원센터를 세우는 문제에 대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가스안전공사가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건립부지를 공모하고 있다. 경기도와 수원시는는 그린뉴딜 추진과 미래 신산업 육성, 고용창출을 위해서 수소용품검사지원센터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4일 경기도 수원시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염태영 수원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형 그린뉴딜 경기도-수원시 수소에너지 산업 협력 간담회가 열렸다. 사진/경기도청

이 지사는 간담회에서 "에너지에도 대전환이 필요하고 기후위기에도 선도적으로 대응해야 하는 상황에서 수원에 수소 특화단지를 조성해야 한다"며 "수원은 개발압력도 높고 서울 접근성도 뛰어나며 산업기반이 매우 훌륭하기 때문에 앞으로 수소 특화단지와 같은 미래 첨단사업을 충분히 유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기도청 차원에서도 산업 재편을 신속하고 과감하게 이뤄가야 하겠지만 개별 시·군 단위의 선도적 기획과 노력들도 중요하다"며 "수원의 수소 특화단지 조성은 경기도가 관심을 갖고 적극 협조하겠다"고 했다.

염 시장도 "수소경제는 그린뉴딜의 핵심으로 국가경제의 매우 중요한 축"이라며 "탄소중립 시대를 앞두고 수소산업이 갖는 의미가 큰 만큼 수원이 수소용품검사지원센터를 유치할 수 있도록 뒷받침 해달라"고 말했다.
 
수소용품검사지원센터는 수소용품 시험동(4200㎡) 등 1만6500㎡ 규모로 조성, 2023년부터 운영될 예정이다. 수소용품 법적검사와 수소산업 안전분야에 관한 최고 기관으로, 원스톱 통합안전시스템을 구축하고 수소안전기술원 역할도 할 계획이다. 사업비는 국비와 지방비, 가스공사 지원 등 총 483억원이 소요될 전망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수소용품검사지원센터 유치는 경기도가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그린뉴딜 사업의 일환"이라며 "전국 수소용품기업의 50% 이상이 경기도에 입지하고 있는 점, 수원이 수소시범 도시인 안산과 수소교통 복합기지 시범사업자로 선정된 평택시의 중앙에 위치하고 있다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