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최정우, 1년 만에 전격 회동…수소·전기차 사업 논의 전망
입력 : 2021-01-28 21:23:01 수정 : 2021-01-28 21:23:01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최태원 SK(034730)그룹 회장과 최정우 포스코(005490)그룹 회장이 1년여 만에 다시 만난다. 
 
28일 재계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은 29일 포스코 포항제철소를 방문해 최정우 회장과 봉사활동을 한다. 
 
이날 두 사람은 오찬을 함께한 뒤 포항제철소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봉사활동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양사의 사업 협력 방안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9년 12월 열린 '기업시민 포스코 성과공유의 장' 행사에서 최태원(왼쪽) SK 회장이 최정우(오른쪽) 포스코 회장과 포스코센터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 
 
두 회장은 앞서 2019년 12월에도 회동한 바 있다. 최태원 회장이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포스코 행사에 참석해 사회적 가치를 주제로 특별 강연했다. 
 
이번 만남으로 최태원 회장과 최정우 회장이 미래차 소재와 수소 사업,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과 관련해 논의할 지 주목된다.
 
그동안 SK와 포스코는 친환경차와 수소 관련 사업을 강화한다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다. 
 
SK그룹은 SK이노베이션을 통해 전기차 배터리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최근에는 SK(주)를 통해 전기차 등 미래 모빌리티의 필수 부품인 실리콘카바이드(SiC·탄화규소) 전력 반도체 시장에 진출하기도 했다. 
 
포스코도 친환경차 제품·솔루션 통합 브랜드인 '이 오토포스'(e Autopos)를 선보이며 수소전기차용 금속분리판과 이차전지 소재용 양·음극재 등의 개발·판매에 주력하고 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