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전기·수소차, 자율주행차 R&D에 279억 투자한다
친환경 전기·수소차 11개 과제 134억원 지원
배터리팩 경량화·열관리 기술개발 등 자금 투입
자율주행산업 분야 13개 과제 145억원 지원
초안전 플랫폼·자율주행 언택트서비스 활성화 등
입력 : 2021-01-26 11:48:38 수정 : 2021-01-26 11:48:38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정부가 전기·수소차와 자율주행차의 핵심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올해 신규 연구개발(R&D) 과제에 279억원을 투입한다. 전기자동차의 주행거리를 늘릴 수 있도록 배터리팩 경량화 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자율주행차 다중안전 시스템 개발도 돕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친환경 전기·수소차의 핵심부품 기술개발과 자율주행산업의 글로벌 기술강국 도약을 위해 올해 5개 사업의 신규 R&D 과제 24개에 총 279억원을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정부는 먼저 전기차·수소차의 핵심부품 개발 지원을 위해 11개 과제에 134억원을 투입한다. 특히 전기·수소차의 핵심기술인 △에너지저장 기술 △구동 및 전력변환 기술 △공조 및 열관리 기술 △수소연료전기 기술 분야 등 4개 분야 8개 과제에 104억원을 지원한다.
 
전기자동차의 주행거리를 늘리기 위해 배터리팩의 경량화 기술 개발을 지원한다. 공조 및 열 관리 핵심기술 확보를 위해 급속 충전·고출력에 대응하는 배터리 팩의 열관리 기술 개발도 돕는다. 냉난방 성능 제고를 위한 고효율 전동 압축기 기술, 탑승자의 열쾌적성 극대화를 위한 근접 공조 기술 개발에 R&D 자금이 투입될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친환경 전기·수소차의 핵심부품 기술개발과 자율주행산업의 글로벌 기술강국 도약을 위해 올해 5개 사업의 신규 R&D 과제 24개에 총 279억원을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은 도심 자율주행을 하고 있는 수소전기차의 모습. 사진/뉴시스
 
대형 수소 상용차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연료전지 스택 내구성 확보 기술 △수소전기차용 대형 수소저장용기 성능 향상 및 가격저감 기술 △수소 저장시스템용 고압 대유량 요소 부품 기술 △수소 충전시간 단축 기술에도 집중 지원이 이뤄진다.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을 통한 부가가치 창출을 위해서는 3개 과제에 30억원이 투입된다. 이를 통해 자동차가 아닌 다른 응용분야 저장장치로서 효용을 위한 잔존가치 분석 기술, 재사용 배터리 모델 개발, 재사용 배터리 적용성 평가·검증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자율주행산업분야는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 외 3개 신규사업에 총 847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올해는 145억원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초안전 플랫폼 △다목적 편의서비스 제공을 위한 핵심기술 확보 △자율주행 언택트 서비스 활성화 등이다.
 
초안전 플랫폼은 자율주행차 국제안전기준에 대비해 5개 세부과제에 총 282억원을 지원한다. 올해는 58억원이 투입된다. 이를 통해 자동차의 고장제어, 고장예지, 위험최소화운행, 비상운행 등 다중안전 기술 및 시스템을 개발할 계획이다.
 
자율주행 다목적 편의서비스는 3개 세부과제에 총 276억원(올해 39억원)을 투자한다. 차량의 자율주행기능 고도화에 따라 모바일 오피스, 이동형 게임방, 라이브 광고판 등 자율주행차량을 기반으로 한 각종 서비스 제공용 기술을 개발하고 실증할 예정이다.
 
언택트 서비스는 공용 자율주행차량 플랫폼을 기반으로 무인상점, 헬스케어 등 비대면 서비스 실증 및 상용화를 위해 5개 과제에 총 289억원(올해 48억원)을 지원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전기·수소차의 핵심 기술과 자율주행자동차의 글로벌 선도 기술을 확보, 지속가능한 신시장을 창출하고 사업화가 촉진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성욱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