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미니금고', 두 달만에 예수금 1100억 돌파
입력 : 2021-01-25 13:06:31 수정 : 2021-01-25 13:06:31
[뉴스토마토 이선율 기자] 카카오페이는 지난해 11월 선보인 ‘미니금고’의 예수금이 출시 2개월 여 만에 1100억 원을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용자 수는 30만 명을 넘어섰다.
 
미니금고는 비상금과 여윳돈을 별도 계좌에 최대 1000만원까지 보관하는 서비스로, 카카오페이와 자회사 카카오페이 증권이 선보인 서비스다. 결제·송금·투자 등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수시로 지출하게 되는 비용과 달리, 아직 뚜렷한 목적은 없으나 곧 사용해야 할 수 있는 예비자금을 별도로 보관할 수 있어 효율적인 자산관리가 가능해진다.
 
카카오에 따르면 실제 ‘미니금고’를 개설하기 위해 카카오페이증권 계좌를 신규 개설한 사용자 비율도 19.4%에 이른다.
 
‘미니금고’를 신청하면 카카오페이증권 계좌에 ‘미니금고’라는 연결계좌가 생성되며, 원하는 금액만큼 설정해 보관할 수 있다. ‘미니금고’에 보관된 돈은 필요할 때 언제든지 쉽게 입?출금 가능하며, 하루만 보관해도 카카오페이증권이 지급하는 연 0.6%의 예탁금 이용료를 일주일 단위로 받을 수 있다. ‘미니금고’는 카카오톡 내 카카오페이 홈 화면, 또는 카카오페이앱 ‘자산관리’ 서비스 탭에서 개설할 수 있다.
 
카카오페이와 카카오페이증권은 매주 진행하고 있는 주사위 던지기 이벤트를 2월 말까지 기한을 연장하기로 했다. ‘미니금고’를 개설하면 매주 예탁금 이용료가 지급될 때 주사위를 함께 받게 되며, 주사위를 던져 나오는 숫자의 배수만큼 카카오페이포인트가 별도로 지급된다. 카카오에 따르면 1월 둘째주 주사위 던지기 이벤트 참여자 수는 7만 명이 넘었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결제나 투자가 아닌 보관 목적의 연결계좌를 2개월 여 만에 30만 명 이상 개설하고, 보관하는 예수금이 1100억 원을 넘어서는 것은 의미 있는 성과"라며, "목적에 따라 자산을 관리, 활용하기 원하는 사용자들의 니즈를 잘 파악해 금융 생활에 도움이 되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페이 미니금고 홍보이미지.
 
이선율 기자 melod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선율

사소한 것, 알려진 것도 꼼꼼히 살피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