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청년'·오세훈 '노인'…민생현장 행보 지속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면접 돌입…여당 후보 견제도 본격화
입력 : 2021-01-24 19:00:00 수정 : 2021-01-24 19:00:0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청년·노인 등 민생 현장을 돌며 차별화된 행보를 이어갔다.
 
나경원 전 의원은 24일 서울 마포구 홍익대 앞 상권을 찾아 청년 자영업자를 만났다. 코로나19 방역의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 자영업자들의 점포를 찾아 고충을 듣고 지원책을 모색했다. 앞서 나 전 의원은 자영업자, 특수고용직 근로자, 프리랜서, 예술인 등 서울시민 120만명에게 1인당 5000만원의 초저리 장기대출을 제공하겠다는 내용의 공약을 발표했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공천 신청자 면접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오세훈 전 시장은 서울노인회 사무실에서 간담회를 열어 노년층 표심을 공략했다. 오 전 시장은 고령층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 발굴 복안, 1인 가구 노인을 위한 주거 대책 마련에 나섰다. 잎서 그는 아동과 노인에 대한 상습적인 학대, 가정폭력 등의 문제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서울시에 종합학대예방센터를 설립하겠다는 공약을 제시했다.
 
나 전 의원과 오 전 시장은 다른 서울시장 예비후보들과 함께 당 공천관리위원회 면접 심사를 치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단일화 논의를 뒤로 하고 국민의힘 일정대로 경선을 진행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26일 예비경선 후보자를 발표한다. 예비경선 후보자가 확정되면 다음 달 3~4일 예비경선이 치러질 계획이다.
 
두 후보는 면접을 마친 뒤 야권 단일화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우리 당 경선열차는 출발했지만 어떤 정거장에서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함께 했으면 하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에서는 (제가) 유일하게 여당 후보를 이기는 것으로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며 "지금부터가 시작이라 생각한다. 우리가 잘하면 충분히 이번 보궐선거에서 이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오 전 시장은 "단일화 논의가 혹시 시작되더라도 그건 당의 방침에 따른다는 입장 외에는 단일화에 대한 생각은 밝히지 않는 게 도리라 생각된다"며 "이 당의 후보로서 선정될 때까지 묵묵히 경선에만 임한다는 마음"이라고 말을 아꼈다.
 
두 후보는 여당 후보에 대한 견제도 본격화했다. 나 전 의원은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문재인 보유국' 발언에 "민주주의에 역행하는 개탄스러운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오 전 시장도 "코로나 고통에 하루를 보내는 시민들의 비통함은 외면한 채 오직 '문비어천가'를 외치는 것에 서글픈 마음마저 든다"고 지적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공천 신청자 면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