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 52% "경기도 부동산정책 잘하고 있다"
69% "고위공직자 부동산 임대업 겸직금지 적절"
입력 : 2021-01-24 10:25:15 수정 : 2021-01-26 14:02:30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부동산 투기를 근절하고 시장 과열을 예방하고자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등 고강도 정책을 추진하는 가운데 경기도 도민 10명 중 5명은 이런 정책에 대해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10명 가운데 7명은 경기도가 추진하는 고위공직자 주택임대사업 겸직 금지가 '적절한 조치'라고 답했다. 
 
24일 경기도는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부동산 관련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52%가 경기도의 부동산정책 추진에 관해 '잘하고 있다'고 답변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8월 조사 때보다 4%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37%로 집계, 지난해 8월 조사 때보다 5%포인트 줄었다.
 
24일 경기도는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부동산 관련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52%가 경기도의 부동산정책 추진에 관해 '잘하고 있다'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경기도는 지난해 부동산 투기를 근절하고 시장 과열을 예방하고자 외국인과 법인의 부동산매매를 허가제로 변경했고, 기획부동산 불법행위를 막고자 과천시 면적 6배에 달하는 구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하는 한편 경찰과 협력체계도 구축했다.
 
아울러 도청 4급 이상 고위공직자 등에 대해선 실거주 목적 1주택을 제외하고 모두 처분토록 했다.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은 아파트 부정청약 등을 '부동산 적폐행위'로 규정하고 상시단속에 나선 상태다.
 
특히 이 도지사는 서민 주거불안 문제를 해결하고자 기본주택 정책을 제시하고 입법 공론화에 나선 상태다. 기본주택은 무주택자면 누구나 소득이나 나이 등에 관계없이 30년 이상 장기간 거주할 수 있는 임대주택이다. 이 지사는 3기 신도시 공급물량의 절반을 기본주택으로 하자고 주창하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 도민 69%는 경기도에서 검토 중인 4급 이상 공무원의 부동산 임대업 겸직에 관해 '적절한 조치'라고 응답했다. 고위공직자는 부동산가격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반면 이런 방안에 대해 '개인에 대한 과도한 재산권 침해이므로 적절하지 않은 조치'라고 답변한 사람은 26%였다. 
 
아울러 1년 후 경기도 지역의 주택가격에 대해서는 도민의 54%가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6일 만 18세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  방식으로 진행했다.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 ±3.1%포인트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