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스 “증선위 조치, 인수 전 일…인수 이후 이상 없다”
입력 : 2021-01-21 11:29:48 수정 : 2021-01-21 11:29:48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나노스(151910)가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증선위) 조치와 관련해 “현 대주주가 인수하기 전인 2015년에 벌어진 일”이라고 21일 밝혔다.
 
나노스는 “이번 증선위 조치에 대해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면서도 “우리는 2016년에 인수된 이후 기업의 정상화에 주력했을 뿐 해당 위법사항에 대해 관여된 바는 없다”고 해명했다.
 
앞서 지난 20일 증선위는 제2차 회의에서 회계처리기준을 위반해 재무제표를 작성·공시한 나노스에 대해 증권발행제한 8개월, 감사인지정 2년 등의 조치를 의결했다.
 
나노스에 따르면 증선위가 내린 조치는 2015년에 발생한 문제로 ,현재의 나노스 경영진이 인수하기 전의 일이다. 나노스는 지난 2015년 실적 악화로 경영상의 어려움을 겪으며 2016년 4월 법정관리에 들어갔다.
 
이후 광림-쌍방울 컨소시엄이 나노스를 인수하며 이듬해 2월부로 회생절차가 마무리됐고, 2018년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지난해 1~2월 월간 기준 사상 최대 매출을 올리기도 했다. 
 
이 같은 배경에는 나노스의 주력사업인 카메라모듈의 핵심부품 광학필터의 판매 호조가 있었다. 지난 2004년 삼성전기로부터 분사된 나노스는 광학필터 제조 및 판매, 홀센서 제조 및 판매를 주요 사업으로 다루고 있다.
 
나노스는 국내 및 필리핀, 중국 등의 생산시설을 주요 고객사들이 위치한 베트남 공장으로 통합 이전하는 등 원가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최선의 노력도 진행 중이다.
 
최근에는 신사업을 위해 사업목적에 제약·향균·환경 관련 제품 제조, 의약품 및 의약외품과 의료 관련 제품의 제조·판매 등을 추가하는 등 사업 다각화에도 힘을 쏟고 있다.
 
나노스 관계자는 “인수 이후 적자 탈피에 성공하고 신사업 추진으로 성장 동력을 발굴하는 등 내실을 다지고 질적 성장을 위한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재무건전성을 더욱 강화해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준형

안녕하세요. 박준형입니다. 중소기업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