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코리아, 신임 전항일 사장 선임
이베이재팬 실적 2년 만에 두 배 이상 성장…대기업서 여러 업무 역량 쌓아
입력 : 2021-01-20 09:43:09 수정 : 2021-01-20 09:43:09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이베이코리아는 변광윤 사장 후임으로 현재 이베이재팬 사업을 이끄는 전항일 사장(사진·왼쪽)이 선임됐다고 20일 밝혔다.
 
전 신임 사장은 연세대학교를 졸업하고, 동 대학에서 경영학 석사를 취득한 뒤 지난 2003년 이베이코리아에 입사했다. 2016년 이베이코리아 영업본부장을 거쳐 2018년 이베이재팬 대표로 취임해 이베이재팬의 실적을 2년 만에 두 배 이상 성장시켰다.
 
전 신임 사장은 이베이코리아 이전에 롯데백화점, LG상사, 삼성물산 등 국내 대기업에서 영업, 마케팅 등 다양한 업무역량을 쌓아 온 전문경영인이다. 성장 전략 수립, 신사업 및 신제품 개발, 혁신 역량 강화 등 다양한 업무를 수행한 바 있다.
 
한편 전임 변 사장은 20년간 근무한 이베이코리아를 떠나 새로운 도전을 하기로 결심하고 그동안 내부에서 후임자를 상당 기간 물색해왔으며, 국내외 경험이 풍부한 전항일 이베이재팬 사장을 낙점했다. 변 전 사장은 “한국과 일본 시장에서 탁월한 경영능력을 입증한 전 신임 사장에게 자리를 물려주게 돼 기쁘다”며 “누구보다 전자상거래의 본질과 고객의 니즈를 잘 파악하는 리더로서 더욱더 훌륭한 이베이코리아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믿는다”고 퇴임 소감을 밝혔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