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올해 예비군 훈련 후반기로 연기 "코로나 상황 고려"
전반기 훈련 취소…후반기 개시 여부 45일 전 발표 예정
입력 : 2021-01-15 09:10:52 수정 : 2021-01-15 09:10:52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코로나19 확산이 이어지면서 오는 3월2일부터 시작될 예정이었던 올해 예비군 소집훈련이 모두 후반기로 연기된다.
 
국방부는 15일 "3월2일 시작 예정이었던 예비군 소집훈련을 연기한다"며 "국민 보건안전과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전반기에는 시행하지 않고 후반기로 연기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후반기 예비군 소집훈련 시작 일자와 훈련 방안은 훈련 개시 45일 전에 발표할 예정이다.
 
다만 동원사단 등 동원위주부대는 연중 상시 전투준비태세 유지를 위해 작년 코로나19로 실시하지 않았던 예비군간부 비상근 복무훈련을 전반기부터 부대별로 시행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지역별 사회적거리두기 단계를 고려, 훈련 인원을 연중 분산하고 방역대책을 철저히 강구해 안전이 확보된 상태에서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난해 도입된 예비군 원격교육은 올해도 시행된다. 국방부는 후반기 예비군 소집훈련과 연계해 원격교육 시행시기, 방법, 대상, 과목 등을 검토 후 시행할 계획이다.
 
국방부는 "앞으로도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전투준비태세 완비를 위한 조치를 지속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국방부가 오는 3월2일 시작 예정이었던 예비군 소집훈련 올해 후반기로 연기했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내곡동 강남서초예비군훈련장 표지판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