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교정시설 7만여명 전수 검사…이틀째 확진자 없어
지난 12일 이후 1249명…서울동부구치소 9차 검사 진행
입력 : 2021-01-14 20:49:42 수정 : 2021-01-14 20:49:42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전국 교정시설 직원과 수용자 7만여명이 전수 검사를 받았다. 교정시설 확진 인원은 이틀째 증가하지 않았다.
 
법무부는 교정시설 내 무증상 감염자에 의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달 31일부터 2주간 전 교정시설에 대해 거리 두기 단계를 3단계로 격상하고, 직원 1만5150명과 수용자 5만738명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기간 고층 빌딩형 구조인 인천구치소와 수원구치소를 포함해 11개 교정시설은 PCR 검사를, 그 외 42개 교정시설은 신속 항원 검사를 진행했다.
 
또 법무부는 방역 당국과의 추가 협의를 거쳐 지난 8일부터 시작해 다음 달 7일까지 교도관, 방호원, 대체복무요원, 기간제 근로자 등 교정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주 1회 주기로 PCR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이날까지 32개 교정시설 직원 9356명 중 상주교도소 직원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격리 조치됐고, 나머지 9354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 기준 교정시설 총 확진자는 1249명으로, 지난 12일 기준 인원과 같다. 이 중 직원 15명, 수용자 325명이 격리 해제됐다.
 
서울동부구치소에 대해서는 별로 8차 전수 검사가 진행됐으며, 이날 현재 서울동부구치소 관련 확진자는 직원이 27명, 수용자가 1166명이다. 법무부는 이날 서울동부구치소 직원 430여명, 수용자 530여명에 대한 9차 전수 검사를 진행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방역 당국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무증상 감염자로 인한 교정시설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4일 서울소년분류심사원을 방문해 선별검사소 검체채취부스(양압실)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