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 종영소감, 이지아·김소연·엄기준 밝힌 시즌2 기대 포인트는
입력 : 2021-01-06 00:58:16 수정 : 2021-01-06 00:58:16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시즌1을 마감하며 유진을 비롯한 출연 배우들의 종영소감을 전했다.
 
SBS 월화드라마펜트하우스는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될 수밖에 없었던 여자들의 일그러진 욕망과 부동산 성공에 관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지난 10 26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시즌 1 최종회가 방송된 5일까지 시청자들을 사로잡으며 1회부터 20회까지 매 회 월화극 1위 자리를 지켰다. 무엇보다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도록 몰입하게 만드는 배우들의 폭발적인 열연이 뜨거운 호응과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먼저 딸의 삶을 짓밟은 헤라클럽 사람들에게 복수를 펼치다 비극적 운명을 맞이한 심수련 역을 섬세하게 그려낸 이지아는처음 작품 출연을 결정지을 때 심수련 캐릭터를 어떻게 만들어갈지 두근거리며 고민하던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종영 소감을 전하다니 감회가 새롭다고 종영소감을 전했다. 또한 촬영을 하면서 어떻게 하면 심수련의 복수가 더 통쾌하고 짜릿하게 다가갈 수 있을지 고민되는 지점이 있었는데, 그때마다 시청자분들이 많은 관심과 응원을 주신 덕분에 더욱 힘을 낼 수 있었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심수련에 공감해 주신 많은 분들, 펜트하우스를 위해 어려운 시기에도 힘을 합쳐 촬영에 힘써주신 주동민 감독님, 김순옥 작가님, 든든한 동료 배우 분들, 스탭 분들 너무 고생 많으셨고 펜트하우스 앞으로도 계속 지켜봐 달라. 다시 한번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진심이 담긴 소감을 건넸다.
 
딸에게 자신의 명예와 권력을 물려주기 위해 어긋난 모성애를 보였던 천서진 역을 압도적인 표현력으로 풀어낸 김소연은처음 대본을 받고 설레었던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시즌 1 종영이라니 아직 실감이 잘 안 난다. 2020년 어려운 시기를 함께 했기 때문인지펜트하우스팀과 더욱 돈독해진 느낌이다. 모두가 고생하고 열정을 담아 만든 작품이 시청자분들께 큰 사랑을 받아 감사함을 전하고 싶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또한천서진은 많은 악행을 저질렀지만, 연기자 김소연으로서는 천서진이라는 캐릭터를 통해 많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행복했다. 무엇보다도 시청자분들의 많은 응원에 정말 감사했고 덕분에 힘을 많이 얻었다. 항상 최선을 다하고자 하지만, 방송을 보며 부족했던 부분이 마음에 남는다. 현재, 펜트하우스 시즌2를 촬영 중이고 시즌3도 남아있기에 부족했던 부분을 채워서 더 좋은 모습으로 시청자 여러분들께 보여드리고 싶다고 종영소감을 전했다.
 
욕망에 눈이 멀어 인생을 걸고 질주하다 괴물로 변해가는 엄마 오윤희 역으로 독보적인 열연을 펼쳐낸 유진은 “‘펜트하우스에 많은 관심과 사랑 주셔서 감사하다. 쉽지 않은 촬영이었지만 많은 사랑을 받아 보람된다. 저희 드라마를 시청하시면서 집에서 지내는 갑갑함에 조금이라도 즐거운 시간이 되셨길 바란다라고 애정 어린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시즌2는 시즌1과는 인물관계도가 많이 달라진다. 또 큰 반전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고 시즌 2에 대한 기대 포인트를 덧붙이면서추운 겨울 건강 잘 챙기시고, 더욱더 흥미진진한 내용으로 돌아올 시즌2를 많이 기대해 달라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극악한 행보를 펼쳤던 주단태를 완벽하게 소화, 매회 시청자들을 공분케 했던 엄기준은 “‘펜트하우스시즌 1이 마지막 방송만을 앞두고 있다. 너무 좋은 작가님, 감독님, 스태프분들, 배우분들과 함께해서 정도 많이 들었고 즐겁고 행복하게 촬영에 임했던 것 같다고 운을 떼며많은 사랑 보내주신 시청자 여러분에게 정말 감사를 드린다. 마지막까지 펜트하우스와주단태를 지켜봐 달라. 시즌2 촬영도 열심히 하고 있으니 너무 아쉬워하지 마시고, 기대하면서 기다려 주셨으면 좋겠다고 감사의 말과 함께 훈훈한 부탁을 남겼다.
 
 
유진 종영소감. 사진/SBS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