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특수에 수출대란…범부처 수출입물류 대응센터 가동
수출 막힌 뱃길, 무역센터 1층에 대응센터설치
연말까지 미주노선 1만2600TEU 선박 3척 투입
중소화주 전용물량 1400TEU 추가 배정
입력 : 2020-12-02 11:00:00 수정 : 2020-12-02 17:26:59
[뉴스토마토 이규하 기자] 연말 특수를 앞두고 수출 대란을 겪는 해운업계의 수출애로를 해결하기 위한 범부처 수출입물류 종합대응센터가 가동에 들어간다. 또 내년 2월까지 미주·동남아 항로 선사에 대해 29억원 한도의 수출화물 인센티브를 추가 지급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한시적인 감면에 들어간 항만시설사용료 등도 연말까지 총 245억원 가량 감면될 전망이다. 특히 지난달 말 투입한 HMM 추가 선박 외에도 3척의 선박을 미주노선에 공급한다.
 
산업통상자원부, 해양수산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범부처는 해상운임 급등 등 수출입 기업의 물류 해소를 위해 ‘수출입물류 종합대응센터’를 본격 가동한다고 2일 밝혔다. 민관합동 수출입물류 종합대응센터는 한국무역센터 1층에 설치, 3일부터 업무에 돌입한다.
 
종합대응센터는 선복·공 컨테이너 등 수출입물류 동향 파악과 수출입물류 관련 정부 대책 이행 지원, 중소화주 선복 물량 모집 및 물류애로 접수·해결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산업통상자원부, 해양수산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범부처는 해상운임 급등 등 수출입 기업의 물류 해소를 위해 ‘수출입물류 종합대응센터’를 본격 가동한다고 3일 밝혔다. 사진은 HMM 컨테이너선 모습. 사진/부산항만공사
 
선박 문제와 운임폭등에 대응할 추가 지원책도 내놨다. 지난달 30일 투입한 국적선사 HMM 추가 선박 외에도 이달 3척의 선박을 미주노선에 추가 투입한다. 3척은 1만2600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 규모다.
 
추가선박 3척이 투입될 경우 지난달보다 국내 선복 공급량이 40% 증가할 전망이다. 이로써 총 3만6000TEU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외국적선사도 한국을 경유하는 임시선박 6척을 추가 투입할 것으로 보고 있다.
 
중장기적으로는 내년 상반기 HMM 1만6000TEU급 8척을 신규 투입한다. 2025년까지는 국적선사의 원양선복량을 120만TEU(현재 77만TEU)로 확대할 계획이다.
 
동남아항로를 운항 중인 국적선사 간 협력을 통해 ‘K-얼라이언스(가칭)’ 구축도 추진한다. 컨테이너 조달은 해양진흥공사의 컨테이너 박스 리스 사업(컨박스 대량 발주, 장기임대)을 확대키로 했다. 국적 선사 간 컨테이너 박스 공동활용 방안도 모색한다.
 
미주·동남아 수출물량이 전년 동월보다 10% 이상 증가한 선사에 대해서는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선사 인센티브는 부산·인천·여수광양 등 3개 항만공사가 총 29억원 한도로 지급한다.
 
예컨대 동남아항로의 경우 전년 동월보다 5% 이상 증가물량에 대해 부산항만공사가 TEU당 2만원씩을 지급하는 식이다. 이는 부산항만공사가 운영하는 환적화물 인센티브 단가(TEU당 1000원)의 약 20배다.
 
항만시설사용료 등 항비 감면기간도 6개월 연장한다. 감면금액은 연말까지 245억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중소화주 지원과 관련해서는 내년초까지 물류기업에 사용가능한 바우처 등 70억원 규모를 이달부터 지원할 계획이다. 중소화주 전용물량 1400TEU도 추가로 배정한다.
 
이규하 기자 jud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규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