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 해외증권투자 3400억 달러 '사상 최대'
한은 '3분기중 주요 기관투자가의 외화증권 투자 동향'
입력 : 2020-11-27 18:04:46 수정 : 2020-11-27 18:04:46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3분기 우리나라 주요 기관투자자의 해외 외화증권 잔액이 3454억 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여파에도 해외 주식시장 상승에 따른 평가액 증가 영향이 컸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3분기 중 주요 기관투자가의 외화증권 투자 동향'을 보면 우리나라 주요 기관투자가의 외화증권 투자 잔액은 9월 기준 3454억 달러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는 미국과 일본 등 주요국 주식시장 상승에 따른 평가액 증가 영향이 컸다. 3분기 중 미국은 7.6%, 일본은 4.0% 올랐다.
 
기관투자가별로는 자산운용사(91억 달러), 보험사(9억 달러), 외국환은행(1억 달러)의 투자가 증가했으며, 증권사(-12억 달러)는 감소했다.
 
자료/한국은행
 
 
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정하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