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레이저 기술로 우주까지 감시·정찰한다
입력 : 2020-11-27 09:15:37 수정 : 2020-11-27 09:15:37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한화시스템(272210)이 레이저 기술을 활용해 우주물체 감시·추적을 위한 토탈 차세대 시스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화시스템은 산학연 주관 선도형 핵심기술 연구개발 사업인 ‘차세대 우주물체 정밀추적 식별 및 능동대응 기술개발’ 과제의 연구개발 주관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차세대 우주물체 정밀추적시스템은 지상에서 발사된 레이저의 왕복 시간을 계산해 우주 물체를 정밀하게 추적하고 궤도를 예측하는 시스템이다. 사업규모는 약 450억원으로 오는 12월부터 2025년 11월까지 5년간 △차세대 우주물체 정밀추적시스템 기술 개발 △인공별 적응광학 식별 기술 개발 등 3개 분야에서 개발이 진행될 예정이다.
 
로고/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은 이번 개발을 통해 우주 물체의 정밀 거리를 측정하고 추적하는 기술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공별 적응광학 식별 기술은 지상에서 우주물체 관측시 선명한 영상을 획득하기 위해 변형 거울 기술이 적용된다. 지상에서 우주 물체를 관측하면 대기에 울렁거리는 아지랑이와 같은 대기 외란의 영향으로 빛이 퍼지게 되고, 가시성이 떨어져 정밀한 관측에 한계가 발생한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인공별을 대기에 비춰 시시각각으로 변화하는 대기외란을 측정한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이번 개발을 통해 우주영역에 대한 감시부터 대응체계까지 우리 군의 독자적인 우주 감시·정찰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나아가 우주물체의 추락과 같은 다양한 재난상황도 미리 예측하고 대비하는데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 한다”고 전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