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일본서 '블록체인 신용결제 시스템' 특허 등록
입력 : 2020-11-24 17:30:23 수정 : 2020-11-24 17:30:23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신한카드는 일본에서 '블록체인 기반 신용카드 거래 시스템'에 대한 특허를 등록하게 됐다고  24일 밝혔다. 
 
블록체인 신용거래 프로세스를 구현한 것은 업계에서 신한카드가 최초다. 지금껏 금융권은 블록체인 기술을 송금이나 개인 인증 등 제한적인 용도로만 사용해왔다.
 
신한카드 특허에 포함된 기술은 신용카드 거래 프로세스 전반을 블록체인으로 구현할 수 있도록 한다. 신용한도를 통한 가상화폐 발급부터 일시불·할부 등의 신용결제, 가맹점 정산까지 가능하다.
 
이 특허를 활용하면 가맹점과 카드사 사이에 중계 기관(VAN사)을 거치지 않아도 결제를 할 수 있다. 모바일 결제에서도 고객이 사용하는 신한PayFAN앱과 가맹점주용 앱을 블록체인 기반으로 연결해 중계 기관 없이 결제가 가능하다. 
 
유태현 신한카드 디지털First본부장은 “블록체인 신용결제 시스템은 모바일을 통한 신용카드 거래 프로세스를 블록체인으로 구현한 것"이라며 "국내외에 걸쳐 기술 선점의 기반이 마련됐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신한카드가 일본에서 '블록체인 신용카드 거래 시스템'과 관련한 특허 등록 결정을 받았다. 사진/신한카드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