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급 간부 코로나19 확진…같은 층 직원 정상 업무
지난 15일부터 자가격리
입력 : 2020-11-19 17:38:44 수정 : 2020-11-19 17:38:44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서울시 소속 1급 간부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고위 간부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9일 서울시에 따르면 1급 간부 A씨는 가족 중 확진자가 발생해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앞서 서울시에서는 지난 7월 시청 공무원이 아닌 외부 자문위원이 확진판정을 받은 바 있다. 공무원 중에서는 지난 8월 도시공간개선단 소속 직원이 확진됐다. 또 지난 3일에는 서울시청을 담당하는 언론사 기자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15일부터 자가격리를 한 것으로 알려졌고, 현재 확진자가 근무했던 같은 층 직원들도 정상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서울 중구 서울시청사에서 시민들과 공무원들이 서둘러 청사를 빠져나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