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리니지M이 잘 막았다…3분기 영업익 69%↑
매출액 5852억, 전년비 47%↑…영업이익 2177억, 전 분기 대비 4%↑
입력 : 2020-11-16 08:53:21 수정 : 2020-11-16 08:53:21
[뉴스토마토 배한님 기자] 엔씨소프트(036570)가 출시 3주년을 맞은 리니지M 효과로 3분기 두 자릿수 성장을 달성했다.
 
엔씨소프트 2020년 3분기 실적 요약. 자료/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는 16일 연결기준 2020년 3분기 매출액이 5852억원, 영업이익이 2177억원이라고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47%, 69%씩 상승한 수치다. 직전 분기 대비로는 각각 9%, 4%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1525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보다는 34% 상승했고, 지난 2분기보다는 4% 하락했다. 
 
제품별로 살펴보면 모바일 게임 매출이 3896억원을 기록했다. 리니지M이 2452억원으로 가장 많이 벌었고, 리니지2M 매출이 1445억원이다. PC 온라인 게임 매출은 리니지 499억원, 리니지2 263억원, 아이온 85억원, 블레이드&소울 172억원, 길드워2 188억 원이다.
 
리니지M 매출은 3주년 기념 업데이트 효과로 매출이 지난 2분기보다 53% 증가했다. PC 온라인 게임 매출 중 리니지는 전 분기 대비 46%, 길드워2는 20% 상승했다. 
 
지역별 매출은 한국 4771억원, 북미·유럽 274억원, 일본 139억원, 대만 79억원이다. 로열티 매출은 588억원이다.
 
한편, 엔씨소프트는 지난 10일 북미와 유럽에 콘솔·PC 플랫폼 신작 게임 '퓨저(FUSER)'를 출시했다. 엔씨소프트는 오는 2021년 트릭스터M·블레이드&소울2·프로젝트 TL 등의 게임을 국내외에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배한님 기자 b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배한님

포털·게임 분야에서 읽기 쉬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