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디지털 성범죄 꼼짝마…대응반 등 전담조직 확대"
이재명 등 정치인·유명인 사진 합성·희롱한 음란물 수사 의뢰
입력 : 2020-10-28 11:53:17 수정 : 2020-10-28 11:55:19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경기도가 'N번방'과 음란물 유포 등 갈수록 심각해지는 디지털 성범죄를 방지하고자 원스톱 지원센터 확대하는 한편 감시단과 전담조직 등을 구성하고 피해자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28일 경기도는 현재 4명으로 된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원스톱 지원센터를 내년에 15명으로 확대하고, 피해자 지원 전담조직을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에 설치했다고 밝혔다.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 전담조직은 지난 26일부터 활동을 시작했으며, 인터넷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특정 음란물을 찾아낸 후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요청해 해당 기록이 삭제될 수 있도록 하는 일을 한다. 또 피해자들을 수사·법률·긴급생활지원 관련 기관과 연계해 도울 예정이다.

경기도는 디지털 성범죄 근절에 의지를 가진 도민 12명으로 구성된 '디지털 성범죄 대응감시단'도 발족했다. 감시단은 소정의 역량강화 교육을 이수한 후 인터넷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중심으로 유포되는 불법 게시물을 집중적으로 감시할 계획이다.
 
28일 경기도는 갈수록 심각해지는 디지털 성범죄에 대응하고자 현재 4명으로 된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원스톱 지원센터를 내년에 15명으로 확대하고, 피해자 지원 전담조직을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에 설치했다고 밝혔다. 이미지/경기도청
 
경기도 자체적으로 디지털 성범죄 근절 사이버 교육 콘텐츠를 제작, 11월부터는 도내 공직자와 공공기관 임직원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키로 했다.
 
경기도가 디지털 성범죄 대응에 적극적으로 나선 건 올해 초 N번방 사건을 비롯해 디지털 기술을 악용한 성범죄 사례가 속출하고 있어서다.
 
특히 경기도는 전담조직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공개 채팅방 등을 통해 비인격적인 콘텐츠와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한 음란물과 성 착취물 740여건이 유포된 사실을 발견,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한 전·현직 정치인과 가족, 유명인 등을 희롱의 대상으로 삼은 음란물도 발견됐다고 전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 신고는 카카오 채널 또는 이메일로 하면 된다"며 "피해자 지원 전담조직에 대한 방문 상담 접수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할 수 있고 전화 문의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