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지도부, 문 대통령 사전 간담회 불참
김종인, 특검 항의 차원서 불응…주호영, 청와대 경호처 신원검색에 마찰
입력 : 2020-10-28 11:21:52 수정 : 2020-10-28 11:21:52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 국민의힘 지도부 인사들이 28일 문재인 대통령의 시정연설을 앞두고 국회의장실에서 진행된 사전 간담회에 불참했다. 김 위원장은 특검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은 데 대한 항의 표시로, 주 원내대표는 청와대 경호실과의 마찰로 불참을 택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특검 수용을 요구하며 항의 차원에서 사전 환담회에 아예 불참을 선언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김 위원장은 라임·옵티머스 사태를 특감하라는 국민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는 데 대한 항의의 표시로 문 대통령과의 사전 간담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위해 국회에 도착해 라임·옵티머스 특검을 요구하는 피켓시위를 하는 국민의힘 의원들 사이를 지나 간담회장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주 원내대표는 사전 간담회에 참석하려고 했지만 간담회 장소인 국회의장실 입구에서 청와대 경호처 직원들이 주 원내대표에게 신원검색을 하자 불참을 택했다. 주 원내대표는 간담회에 참석하지 않고 곧바로 시정연설이 예정된 국회 본회의장으로 향했다.
 
이와 관련해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오늘 시정연설을 앞두고 대통령과 국회의장, 여야 원내대표 간담회장 앞에서 청와대 경호팀이 주호영 원내대표를 신체 수색하는 전례 없는 사태가 벌어졌다"며 "국민의힘은 국민과 함께 청와대의 안하무인에 분노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청와대의 야당 원내대표 신체 수색은 문 정부 시정연설의 위선과 이중성을 압축적으로 보여준 사건"이라며 "야당을 외면하고 함부로 의사당 내에서 야당 원내대표 신체를 강압적으로 수색하는 청와대. 국민 위에 군림하는 문 정부의 단면이 오늘 그대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의원들은 본회의장에서 거세게 항의했고, 박병석 국회의장은 시정연설에 앞서 "야당의 주장을 철저히 사실 관계 확인하고 거기에 대해서 합당한 조치를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시정 연설에 앞서 특검 수용을 요구하며 '이게 나라냐' '나라가 왜 이래' 등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국회 로텐더홀에서부터 들어서는 문 대통령에게 항의했다. 본회의장에서는 노트북에 같은 손팻말을 붙여놨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