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지분적립형 주택 2023년부터 공급”
입력 : 2020-10-28 08:00:40 수정 : 2020-10-28 08:22:18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최초 분양 시 토지·건물 지분의 20~25%만 취득해 입주하는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을 2023년부터 공급한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9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지분적립형 분양주택 주요내용 및 향후계획’을 발표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9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최초 분양 시 토지·건물 지분의 20~25%만 취득해 입주하는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을 2023년부터 공급한다”고 밝혔다. 사진/기획재정부
 
홍 부총리는 "서울시와 국토부 태스크포스(TF) 논의 및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의 사업 구조를 보다 구체화했다”며 “향후 무주택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을 적극 지원하는 새 공급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은 무주택 실수요자가 자가 거주자로 안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공공주택 분양 정책을 말한다. 최초 분양 시 지분의 20~25%만 취득해 입주한 후 4년마다 임대료는 시세 보다 낮은 10~15%씩 나눠 내도록해 20~30년 후 주택 소유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정부는 지난 8.4 대책을 통해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의 개념을 제시한 바 있다. 아울러 정부는 중저가 1주택을 보유한 서민들의 재산세 부담이 늘어나지 않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부동산공시법에 근거한 공시가격 현실화 로드맵이 곧 발표될 예정”이라며 “오늘 회의에서 재산세 부담에 대해 비공개로 심도 있게 논의, 조만간 당정회의 논의를 거쳐 당과 관계 부처에서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성욱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