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SKT 사장 "기술과 미래의 'T'…T팩토리, 오픈콜라보 공간"
SKT, 문화·기술 체험 공간 'T팩토리' 개관…기술 기반 문화 공간 지향
입력 : 2020-10-27 13:17:21 수정 : 2020-10-27 13:17:21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문화·기술 복합 공간 'T팩토리'를 개관하며 SKT의 방향성으로 기술(Technology)과 미래(Tomorrow)를 강조했다. 단순 통신(Telecom) 중심의 사업에서 벗어나 종합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으로의 도약을 재확인했다.
 
박 사장은 27일 열린 T팩토리 개관 온라인 간담회에서 "T팩토리라는 이름을 지을 때 텔레콤의 T가 아닌 기술과 미래의 의미를 담았다"며 "고객이 좋아할 다양한 서비스를 보여주기 위한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1년 동안 준비했다"고 말했다. 또한 "T팩토리는 '오픈 콜라보레이션'을 지향한다"며 "기술 혁신이 일어나는 공간이 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박정호 SKT 사장이 27일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SKT
 
오는 31일 홍대 거리에 공식 개관하는 T팩토리는 SKT ICT패밀리사와 글로벌 협력사의 기술·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웨이브(동영상), 플로(음원), V컬러링을 비롯해 애플, 마이크로소프트(MS) 등의 최신 기기(디바이스)·서비스 등이 마련됐다. 유영상 SKT MNO사업대표는 "SKT는 문화만 제공하는 기업이 아닌 ICT 기업"이라며 "ICT 기업이 창출한 문화는 기술 기반이어야 진정한 가치를 볼 수 있다. 기술 기반 문화를 혼합하는 방식을 지향한다"고 말했다.
 
SKT는 서비스뿐 아니라 기술을 T팩토리에 적용했다. 24시간 무인존인 'T팩토리 24'에서는 인공지능(AI) 기반 요금제 컨설팅과 가입·휴대폰 수령 등을 할 수 있다. SKT 안면 인식 기술을 활용한 '셀프체크인', 안내용 자율주행 로봇 등과 AI '누구' 디바이스, T전화누구 등도 있다. 향후 T팩토리을 방문한 고객 데이터를 분석해 방문자 혜택·서비스를 고도화할 계획이다. 유 대표는 "홍대 T팩토리의 성공에 힘입어 향후 버전을 바꿔 확대할 계획"이라며 "서울 강남, 부산 해운대 등 각 콘셉트와 새로운 요소를 가진 T팩토리를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SKT가 오는 31일 개관할 'T팩토리'에서 체험할 수 있는 AR 거울. 사진/SKT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