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박스제조업계 "골판지 가격 인상 과해…즉각 철회해야"
"골판지 대기업, 원가 올리면서 박스 가격은 그대로"
"영세 박스제조업체 거래처 다 뺐는 꼴"
입력 : 2020-10-25 12:00:00 수정 : 2020-10-25 12:00:00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한국박스산업협동조합은 25일 골판지박스 원재료인 골판지 제지사들의 가격 인상과 관련해 “일방적이고 과도한 가격 인상으로 연관 업계의 파멸을 부르는 행위”라고 강력 규탄했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 골판지 박스 시장은 골판지 제지-골판지 원단-골판지 박스의 단계로 구성돼 있다. 골판지 대기업의 경우 제지, 원단, 박스를 모두 제조하는 수직 계열화로 제지 시장의 90%, 원단 시장의 70%, 박스 시장의 50%를 점유 중이다.
 
중소박스제조업체들은 여기서 골판지 제지와 원단을 골판지 대기업으로부터 납품 받아 박스를 제작하기 때문에 제지와 원단 가격의 상승은 최종적으로 박스 가격 인상으로 이어질 수 밖에 없는 구조다.
 
박스협동조합은 “대기업들이 갑작스럽게 25% 가격 인상을 통보하면서 업계 최하위에 있는 박스제조업계는 50% 수준의 가격 인상을 떠안게 생겼다”면서 “이 경우 전국 2000여개 영세 박스제조업체의 연쇄 도산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더 큰 문제는 골판지 대기업들이 제지 원가는 인상하면서 최종 납품 박스 가격은 인상하지 않고 영세박스제조업체들의 거래처에 박스를 납품하는 데 있다. 이 경우 영세 업체들은 대기업과의 가격 경쟁력에서 밀릴 수 밖에 없고 결국엔 거래처마저 대기업에 뺏기는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
 
박스협동조합은 “대기업이 제지 원자재 가격은 인상하면서 박스 가격을 그대로 두는 것은 그들 스스로 원자재 가격 인상의 명분이 없다는 것을 자인하는 꼴”이라며 “지난 2017년 약속한 박스 제 값 받기 운동을 지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스업계의 요구가 관철되지 않을 경우 공정거래와 시장질서 회복을 위한 법적 수단 등 생존을 위한 모든 대응책을 강력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한국박스산업협동조합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