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북 핵능력 축소 동의하면 김정은과 만나겠다"
미 대선 TV토론…트럼프, 북과 "우리는 좋은 관계"
입력 : 2020-10-23 11:43:11 수정 : 2020-10-23 11:43:11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는 22일(현지시간) 북한이 핵능력 축소에 동의할 경우 김정은 국무위원장과도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후보는 이날 열린 미 대선 TV토론에서 김 위원장과 만나기 위한 조건이 있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핵 없는 한반도를 위해 그가 핵능력을 축소하는 데 동의하는 조건"이라고 말했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오바마 전 대통령을 만나려고 했는데 응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오바마 전 대통령을 싫어한다"며 "나와는 사이가 좋다"고 응수했다.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과 코로나19 대응에 이어 안보를 주제로 설전을 이어가던 중 전임 오바마 대통령은 비핵화를 얘기했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회담하며 북한에 합법성을 부여했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석 달간 북한이 매우 위험했다고 맞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재차 김 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구축해 전쟁을 막았다고 자평했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현지시간) 북한이 핵능력 축소에 동의할 경우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온라인 토론회 중계화면 갈무리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