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K-뉴딜 키우기 "당내 역량 총집결"
당대표·원내대표 나서 특위 운영…당정청 협력체계 강화 방안
입력 : 2020-10-13 16:00:13 수정 : 2020-10-13 16:00:13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정부가 국가발전전략으로 제시한 한국판 뉴딜에 '지역 균형 뉴딜'을 추가하면서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제도개선을 위한 입법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13일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해 "정부와 긴밀히 협조해 자치단체가 창의성을 바탕으로 한 뉴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한국판 뉴딜을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발전 전략으로 삼고 키워간다는 구상이다. 당은 기존의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와 미래전환 K-뉴딜위원회를 통합 운영하기로했다. 통합위원회는 이낙연 대표가 직접 위원장을 맡고 김 원내대표가 집행위원장을 맡아 100여명으로 구성된 위원회로 당내 역량을 총집결한다는 계획이다.
 
또 단기 과제로 정기국회 내 국난극복과 뉴딜추진 위한 예산반영 및 법제도 개혁의 실질적 성과 도출하기로 했다. 특히 K-뉴딜본부도 시그니처사업, 뉴딜펀드, 지역균형뉴딜 등이 제 궤도에 오를 수 있도록 당정청 협력체계를 강화한다.
 
관련해 이 대표는 "국민들의 일상이 조금씩 돌아오고 경제 회복세도 가팔라질 것"이라며 "우리는 이때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 올해 4분기 경제성장이 반전하도록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번 정기국회에서 K-뉴딜을 위한 입법과 예산을 확실히 챙기겠다"며 "시장을 활성화해 고용과 소비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것도 우리가 주력할 과제"라고 했다.
 
이낙연 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