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청 "신현수 사의, 문 대통령 만류…민정실내 이견 없다"

"검찰 인사 과정서 법무부와 이견…박범계 의지 관철 대통령 재가"

2021-02-17 10:15

조회수 : 1,42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17일 신현수 민정수석의 사의설과 관련해 "최근 검찰 고위직 인사에서 법무부와 검찰의 견해가 달랐고, 그것을 민정수석실이 조율하는 과정에서 이견이 있었다"며 "그 과정에서 신 수석이 사의를 몇 차례 나타냈고, 문재인 대통령이 만류를 했다"고 확인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부 기사들이 이광철 민정비서관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편을 들고 신 수석을 패싱해 사의에 이르렀다고 하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지난 7일 단행된 검찰 고위 간부급 인사에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라인으로 분류되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유임되고, 법무부 검찰국장을 맡았던 심재철 검사장도 서울남부지검장으로 영전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반대 목소리는 반영되지 못했다.
 
이에 고위관계자는 "인사에서 법무부의 방향과 검찰의 방향이 다를 수 있고, 민정수석이 중재를 의도한 것 같다"며 "중재 노력이 진행되는 중 발표가 돼 수석이 사의를 낸 것 같다"고 설명했다.
 
결과적으로 법무부의 '신현수 패싱'인 것 아니냐는 반문에 "패싱이라기보다 조율중인 상태에서 나갔다"면서 "박범계 장관이 자기 주장을 관철했고, 그에 대한 대통령의 재가가 있었던 것"이라고 부연했다.
 
신 수석과 이광철 비서관 갈등설에 대해서도 "이번 과정에서 민정수석실 내부에 이견은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이 비서관이 책임을 지고 사의를 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이 비서관은 이미 전임 김종호 전 수석 시절 사의를 냈다. 다만 후임을 찾는 과정이 길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전경.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