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공항 사회적기업 제품 비대면 판매
국내선 터미널 3층 특별상점 개장, 언터치 스크린 키오스크 비치
입력 : 2020-10-07 17:04:37 수정 : 2020-10-07 17:04:37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김포공항에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을 비대면으로 판매하는 전용매장이 문 연다. 연간 1천만 명 이상이 찾는 이 곳에 사회적경제기업 판매 거점을 마련해 판로개척과 매출증대에 도움을 주고, 비대면 쇼핑시스템을 정착시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도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문 여는 ‘특별상점’은 김포공항 국내선 터미널 3층에 69㎡ 규모로 서편 에스컬레이터 앞에 위치했다.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등이 생산하는 업사이클링 제품, 커피, 잡화 등 약 80종의 제품을 판매한다.  
 
서울시는 본격적인 운영에 앞선 지난 5월부터 의류, 패션잡화, 화장품 등 약 25종의 제품에 대한 시범 판매를 진행했으며 코로나19 에도 불구하고 매출이 첫 달 497만원에서 3개월 후인 8월에는 1320만원으로 2.7배 가량 늘었다.
 
특별상점은 상품특징, 가격확인부터 결제까지 한 번에 가능한 비접촉 터치스크린이 탑재된 언터치 키오스크를 매장에 비치했다. 마음에 드는 상품을 매장 내 키오스크에 인식시키면 스크린에 제품 설명과 가격정보 등이 나타난다. 구매를 원할 경우에는 키오스크를 통해 바로 결제하면 된다. 올해 하반기에는 구매한 상품을 원하는 장소로 바로 배송시킬 수 있는 시스템도 도입할 예정이다. 
 
이 키오스크는 기존 터치방식에서 한단계 발전된 것으로, 화면 가까이 손가락을 가져가면 자동으로 눌러져 가동되는 방식이다.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김포공항 내 특별상점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 확보와 매출 증대에 직접적인 도움을 주고 많은 소비자에게 사회적경제기업을 알리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가 김포공항에 사회적경제 제품을 판매하는 비대면 전용매장 특별상점. 사진/서울시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