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부총리 "등교수업 증가 방향에 모두 같은 입장"
밀집도 지키는 오전·오후반 거론…일부 매일등교에는 유보적
입력 : 2020-10-05 15:50:29 수정 : 2020-10-05 15:50:29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추석 특별방역기간 이후 코로나19 확산세 진정을 전제로 대면수업을 늘릴 뜻을 시사했다. 오전·오후반 등을 운영하는 방식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유 부총리는 5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단 간담회에서 "등교수업을 늘리자는 방향에는 교육청과 교육계 등이 모두 같은 입장이 아닌가 확인하고 있다"면서 "밀집도를 방역 기준에 맞게 지키되 초등 저학년의 학습격차 우려를 줄여야 하기 때문에 다양한 (등교) 방식이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과 방역 당국이 이번주 중반 이후 거리두기 단계를 결정할 경우, 오는 12일부터 등교를 확대할지 여부를 발표한다.
 
오는 11일까지 추석특별방역 기간 동안에 전국의 유치원과 초등학교, 중학교는 등교 인원을 3분의 1, 고등학교는 3분의 2로 제한하고 있는 중이다. 교육부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된다면 유·초·중·고는 등교·대면수업이 늘어날 수 있도록 학사를 유연하게 운영할 계획이다. 학교 밀집도 기준에 따라 지역·학교별 특성에 맞게 오전·오후 학년제 또는 오전·오후반, 학급 분반 등을 허용하는 방식으로 진행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교육부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등이 제시한 일부 학년의 전면등교에 대해서는 유보적인 입장이다. 유 부총리는 "시도교육청이 자율적으로 시도해야 할 일이 있고, 지켜져야 할 방역 원칙과 기준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등교수업 확대 필요성과 요청에 대해서는 공감하고 있지만 감염병 단계에 대한 기준과 원칙을 깨면서까지 무조건 등교를 늘려야 한다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양한 방식으로 하되 자율적 권한을 어디까지 줄지 협의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21일 서울 화랑초등학교에서 거리두기를 유지하며 체육수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