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트럼프 부부에 "쾌유 기원"…코로나 확진 위로전
"미국 국민에게도 각별한 위로와 격려"
입력 : 2020-10-02 19:32:48 수정 : 2020-10-02 19:32:48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부에 "쾌유를 기원한다"며 위로전을 보냈다.
 
2일 문 대통령은 위로전에 "우리 내외는 대한민국 국민과 함께 대통령님과 여사님의 조속한 쾌유를 기원한다"고 했다.
 
이어 "가족들과 미국 국민에게도 각별한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인근 파출소와 소방소를 방문해 소방관과 경찰관을 격려하던 중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보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월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코로나19 확진 당시에도 "입원 소식을 듣고 매우 놀랍고 안타까웠다'며 "영국의 코로나 상황이 조속히 안정돼 가까운 시일 내 총리를 만나 뵙기를 고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일 서울 종로구 청운파출소를 찾아 추석 연휴기간에도 근무 중인 경찰관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