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39.1% "'명절포비아' 체감"
유발 요인 1위는 미혼 '잔소리'·기혼 '비용'
입력 : 2020-09-28 09:49:13 수정 : 2020-09-28 09:49:13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추석 연휴를 앞두고 직장인 10명 중 4명 가까이가 소위 ‘명절포비아’로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았다. 명절포비아는 명절과 공포증을 의미하는 ‘포비아’의 합성어로, 명절에 받는 스트레스로 이를 기피하는 현상이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직장인 1001명에게 ‘추석연휴와 명절포비아’를 설문해 28일 발표했다. 39.1%가 명절포비아를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
 
이는 성별 및 결혼여부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기혼 여성’(47.1%)은 절반 가까운 수치로 명절포비아를 가장 많이 겪고 있었다. 다음은 ‘미혼여성’(42.5%), ‘기혼 남성’(37.2%)의 순이었고, ‘미혼 남성’(33.9%)이 가장 적었다.
 
명절포비아를 겪는 원인은 결혼 여부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미혼은 ‘어른들의 잔소리가 부담스러워서(결혼, 직장 등)’(57%, 복수응답)를 명절포비아를 유발하는 원인 1위로 꼽았다. 이어 ‘용돈, 교통비, 추석선물 등 경비가 부담돼서’(38.5%), ‘코로나19 감염 위험에 노출되는 것 같아서’(33.6%), ‘친척들과 비교가 싫어서’(22.5%) 등의 순이었다.
 
반면, 기혼은 ‘용돈, 교통비, 추석선물 등 경비가 부담돼서’(51%,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아 경제적 부담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계속해서 ‘코로나19 감염 위험에 노출되는 것 같아서’36.1%), ‘처가, 시댁 식구가 불편해서’(25.9%), ‘어른들의 잔소리가 부담스러워서’(18.4%) 등을 들었다.
 
이들이 느끼는 명절포비아 증상은 만성피로(72.4%,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우울증(31.7%), 소화불량(26.1%), 두통(19.9%), 불면증(13.3%), 전신몸살(10.7%)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또 증상은 평균적으로 닷새 정도 지속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아울러 직장인의 명절을 고통스럽게 만드는 사람도 결혼 여부별로 차이가 났다. 미혼의 경우, 친척(61.5%, 복수응답)이라는 답변이 압도적으로 많았고, 부모(35.2%), ‘직장 상사’(16.8%), 조부모(13.5%), ‘형제, 자매’(12.7%) 등의 순이었다.
 
기혼은 배우자(29.3%, 복수응답), 부모(27.9%), ‘시부모 등 시가 식구(25.9%), 친척(22.4%)이라는 답변이 비슷한 비율로 분포돼 있었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