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가계대출 역대 최대폭 증가…집값·주식에 '마통·주담대' 고공행진
한은, 8월중 금융시장 동향…은행 가계대출 한달새 11.7조 증가
입력 : 2020-09-09 15:52:19 수정 : 2020-09-09 15:52:19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이 117000억원 늘어나 역대 최대 규모의 증가세를 나타났다. 부동산과 주식투자를 위해 가계대출에 신용대출까지 끌어다 쓴 것이다.
 
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8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8월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948조2000억원으로 한 달 새 11조7000억원 급증했다. 사진/뉴시스
 
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8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8월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9482000억원으로 한 달 새 117000억원 급증했다. 이는 한은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04년 이후 사상 최대 증가 규모다. 한달새 증가액이 10조원을 뛰어넘은 것도 역대 처음이다.
 
무엇보다 은행 신용대출과 마이너스 통장 등 기타대출이 2513000억원으로 한달 전보다 57000억원 늘어 2004년 통계 집계 이후 최대 증가폭을 나타냈다. 대출규제로 막힌 자금을 감당하기 위해 마이너스통장까지 끌어다 쓰면서 일반 신용대출도 급증한 것이다. 한은 관계자는 "주택매매와 전세, 수도권 분양 입주 자금 수요가 신용대출로 이어진 부분이 있고, 주식 투자와 공모주 청약 관련 증거금 납입금 수요가 몰리면서 기타대출이 큰 폭 늘어났다""긴급 재난지원금 지급 효과가 소멸되면서 생활자금 수요가 확대된 점도 영향을 줬다"고 분석했다.
 
주택담보대출은 전월보다 61000억원 증가했다. 주택매매와 전세관련 자금수요 등으로 증가규모가 전월 4조원에서 큰 폭 확대된 것이다. 특히 주택담보대출 중 전세자금대출 증가액이 34000억원으로 지난달 27000억원보다 크게 뛰었다. 정부규제로 전세매물 잠김 현상이 심화되면서 전셋값은 지속 상승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은 0.09% 올라 지난해 7월 첫째 주 이후 62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기업대출은 증가규모가 전월 84000억원에서 59000억원으로 축소됐다. 대기업은 기업들의 운전자금 및 유동성 확보 수요 둔화 등으로 감소 전환했으며 중소기업대출은 중소법인·개인사업자의 대출수요 및 정책금융기관 등의 금융지원이 이어지면서 증가세가 지속됐다
 
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