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마이삭'에 물바다 된 강원도 원산…북 TV, 실시간 재난 방송
"원산 3시간새 132㎜ 비"…태풍 진로 주시하며 폭우 대응책 당부
입력 : 2020-09-04 14:44:15 수정 : 2020-09-04 14:50:33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지난달 장마와 태풍 '바비'로 수해를 입은데 이어 제 9호 태풍 '마이삭'의 영향으로 폭우가 내리면서 북한의 주요 도시인 강원도 원산 시내가 완전히 물에 잠겼다. 북한은 24시간 재난 방송 체제를 가동하는 등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조선중앙 TV는 지난 3일 오전 6시께부터 실시간으로 물에 잠긴 원산 시내의 모습을 내보냈다. 북한의 주요 관광 도시인 원산이 물바다로 변한 것은 태풍 마이삭의 영향권에 들면서 단 3시간 만에 132㎜의 비가 내렸기 때문이다.
 
조선중앙 TV는 "태풍 9호의 특징은 바람보다 강수량이 많은 것"이라며 "원산에 새벽 3~6시 132㎜의 강한 폭우가 집중적으로 내렸고, 2일 21시부터 3일 6시까지 내린 강수량은 200㎜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특히 "동해안과 북부 내륙, 중부 내륙의 여러 지역에서 폭우를 동반한 200~300mm 이상의 많은 비가 집중적으로 내릴 것"이라며 대응책을 세워야 한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북한은 방송을 통해 2일 오후 6시부터 1시간 간격으로 태풍 마이삭 현재 위치와 함께 주요 도시의 상황을 보도하고 있다. 태풍의 타격을 크게 받는 강원도 고성군과 문천시, 원산시, 함경도 단천시, 신포시, 김책시, 함흥시 등을 돌아가며 현장을 연결하고 있다.
 
북한이 전 주민이 보는 조선중앙 TV를 24시간 방영하며 이처럼 실시간으로 태풍 소식을 전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북한이 태풍과 수해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것에 대해 대북 제재 등으로 어려운 민생이 악화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로 분석된다.
 
한편 조선중앙통신은 3일 김덕훈 내각총리가 강원도 김화군과 평강군의 주택 건설 현장과 협동농장 등 수해 지역을 돌아보며 복구 대책을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3일 오전 강원 평창군 진부면 하진부리에 위치한 송정교가 제 9호 태풍 마이삭으로 인한 비바람을 못 이기고 유실됐다. 사진/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