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국민의당 통합, 안철수 선택에 달렸다"
라디오 프로그램 출연…"당 합치면 확장력 있을 것"
입력 : 2020-08-27 09:58:17 수정 : 2020-08-27 09:58:1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7일 국민의당과 통합 문제에 대해 "저희들은 언제나 같이 할 수 있다"며 "이제 선택은 안철수 대표나 국민의당의 선택에 달린 것 같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안철수 대표의 경우 발언 등을 보면 문재인정권이 대단히 잘못하고 있고, 폭주를 저지해야 한다는 점은 (통합당과) 생각이 같은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장이 되든 대선이 되든 안 대표가 갖고 있는 독자적인 지지세력에다 우리 당 지지세력까지 합치면 확장력 있고 훨씬 더 선거를 치르는 데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장·중진의원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주 원내대표는 서울시장 후보 경선 방식에 대해서는 "미스터트롯과 똑같이 하겠다는 게 아니라 많은 국민이 참여하는 방식이 돼야 하고, 재미가 있어야 한다"며 "한 번 경선하고 끝내는 것이 아니라 단계별로 선발해서 올라가서 압축하는 구조를 가질 때 본선 경쟁력이 있다고 봐서 미스터트롯 방식을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주 원내대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과 관련해 박병석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이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선임을 이달 말까지 마무리해달라고 요청한 것에 대해서는 "헌법재판소의 (위헌 여부) 결정 시간을 보고 있다"며 "(추천을 하지 않으면 민주당이) 인사 추천권을 빼앗아가겠다는 것은 참 후안무치하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가족 건설회사를 통해 국회 국토위 피감기관의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은 뒤 사보임을 요청한 박덕흠 의원에 대해서는 다음 주쯤 국토위에서 교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