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신병교육대 입영장정 2명 코로나19 확진
입력 : 2020-08-20 11:45:41 수정 : 2020-08-20 11:45:41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전국 각지에서 코로나19 재확산이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육군 신병교육대에 입영한 장정들 사이에서도 확진자나 나오고 있다.
 
20일 국방부에 따르면 강원도 철원 6사단 신병교육대와 경기도 화성 51사단 신병교육대에서 이달 18일 입영한 장정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2명은 모두 신병교육대에 입영하며 받는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 
 
12사단 신병교육대대에서 입영장정을 대상으로 PCR검사 전수조사를 위한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사진/육군
 
군은 장정 전원을 대상으로 시행한 풀링(Pooling, 취합검사법) 검사를 진핸하고 있다. 풀링 검사는 여러 명의 검체를 혼합해 검사하는 방식으로, 군 당국은 입영 장정을 5명씩 1개조로 묶어 전원 검사를 하고 있다.
 
확진자 2명은 민간 병원에서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6사단 신교대와 51사단 신교대에는 각각 300여명, 270여명이 입영했으며, 확진자 2명을 제외한 나머지 입영 장정은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군은 6사단과 51사단에서 각각 150여명, 30여명을 밀접 접촉자로 분류해 격리 중이다.
 
앞서 지난 10일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에 입영한 장정 1명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귀가 조치된바 있다. 
 
이날 기준 군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90명이며, 이 가운데 78명이 완치됐고 나머지 12명은 치료를 받고 있다.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준형

안녕하세요. 증권부 종목팀 박준형입니다. 상장사들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