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직장인 3명 중 1명 "자녀 낳을 생각 없어"
여성 37.6%로 남성보다 9.5%P↑…"나 위한 삶 살고 싶어"
입력 : 2020-06-15 09:35:35 수정 : 2020-06-15 09:35:35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2030세대 직장인 3명 중 1명 이상이 자녀를 낳을 생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지난 2~10일 자녀가 없는 2030세대 직장인 712명에게 ‘자녀 출산 의향’을 설문해 15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33.7%가 없다고 답변했다.
 
성별로 살펴보면, 여성이 37.6%로 남성(28.1%)보다 10%P 가까이 높았다. 특히, 현재 미혼인 경우 35.6%가 자녀를 낳을 생각이 없다고 답해, 기혼(20.5%)보다 현저하게 높았다.
 
2030세대들은 자녀를 낳지 않으려는 이유로 ‘나를 위한 삶을 살고 싶어서’(57.9%,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고, ‘육아의 경제적인 부담이 너무 커서’(52.9%)가 바로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일과 병행이 어려워서’(41.3%), ‘아이에게 잘해줄 자신이 없어서’(34.6%), ‘결혼할 생각이 없어서’(31.3%), ‘육체적으로 너무 힘들 것 같아서’(30%) 등의 순으로, 자신의 삶과 커리어, 경제적인 여유 등 포기해야 하는 것들이 너무 많기 때문에 출산을 꺼리는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자녀 계획이 없는 청년 직장인 상당수는 상황에 따라 생각을 바꿀 여지도 상당했다. 자녀를 낳을 생각이 없다고 답한 응답자 중 62.5%는 한국도 북유럽 국가들처럼 육아에 필요한 인프라 및 적절한 지원을 갖춘다면 자녀를 낳을 생각이 있다고 답했다. 자녀로 인해 자신의 삶과 커리어 등을 모두 포기해야 하는 한국형 육아가 2030세대들을 출산에서 멀어지게 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재직 중인 회사가 육아지원제도를 잘 갖추고 있는 경우 출산 의향이 77.7%로 그렇지 않을 경우(59.9%)보다 무려 17.8%P나 높은 것으로 조사돼, 저출산 대책으로 회사와 사회 전반의 적절한 육아 지원책이 필수인 것으로 보인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2030세대는 출산과 육아로 인해 스스로의 삶과 커리어를 포기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크다”며 “보다 현실적인 육아지원 제도와 인프라를 마련해 출산이 곧 내 삶을 포기하는 것이라는 인식을 바꿀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