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의료정보로 건강관리…교통이용 내역 제공해 혼잡도 관리"
과기정통부, 의료·금융·공공 등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8개 선정
입력 : 2020-06-11 12:00:00 수정 : 2020-06-11 12: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데이터 기반 경제가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의료·금융·공공 등 6개 분야에서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과제 8개를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컨소시엄 구성 요건. 사진/과기정통부 
 
의료분야에서 선정된 평화이즈 컨소시엄은 서울·인천 성모병원, 경희의료원 등이 보유한 건강검진결과 및 처방전 등의 데이터를 개인이 통합·관리하고, 자가 건강관리(맞춤형 운동·영양관리, 복약지도 등) 등 다양한 서비스와 연계할 수 있는 마이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기업은 검진 및 처방전 데이터를 통해 개인의 정신건강 상태를 분석해 정신건강 관리 서비스 제공, 질환별 특성에 맞는 맞춤형 식단 개발 및 제공 서비스 등 다양한 자가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금융분야인 농협 컨소시엄은 금융(저축·투자이력, 계좌이력) 및 비금융(소비이력) 데이터를 스마트폰의 개인정보 저장소에서 통합·관리하고, 이를 원하는 기업에 공유할 수 있는 개방형 플랫폼을 구축한다. 개인은 플랫폼을 통해 자신의 금융 및 비금융 데이터를 제공·활용하고 그에 따른 보상(NH포인트)을 받을 수 있으며, 기업은 개인의 금융·비금융 데이터를 활용한 맞춤형 금융상품 추천 서비스 등을 포함한 다양한 데이터 활용 서비스를 개발·제공할 수 있게 된다. 
 
공공분야에서 선정된 서울특별시 컨소시엄은 서울시 내 버스, 지하철, 택시 등 개인의 공공 교통 이용내역을 한눈에 확인하고, 안전한 공공교통수단을 선택할 수 있는 교통 마이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한다. 개인은 플랫폼을 통해 자신의 교통 이용내역을 서울시에 제공하여 보상(토큰)을 받고, 서울시는 이를 바탕으로 대중교통 혼잡도 관리, 방역관리 등 공공서비스 개선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외에도 운전습관·주유·정비 등 차량 데이터를 통합해 활용할 수 있는 마이데이터 플랫폼, 상가 임대료·권리금 등 소상공인 데이터를 통합하고, 대출 등에 활용할 수 있는 소상공인 마이데이터 플랫폼 등 분야별 마이데이터 플랫폼 실증서비스를 구축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개인이 주도적으로 자신의 데이터를 관리·유통·활용하는 마이데이터 플랫폼의 시대로 본격 진입했다"면서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시도되는 분야별 마이데이터 플랫폼을 통해 새로운 데이터 사업 기회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일상생활에 도움이 되는 건강한 기사를 작성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