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육청, 6611억원 추경…고1까지 무상교육
한 학기 앞당겨 모든 고교생 대상…방역·원격수업 예산 투입
입력 : 2020-05-26 14:10:21 수정 : 2020-05-26 14:10:21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등교 개학을 앞두고 고1 무상교육과 방역·원격수업 인프라 구축 등을 골자로 한 제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을 6611억원 편성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26일 서울시교육청에서 ‘등교 수업 운영 방안 후속 대책’ 기자회견을 열어 "어제 서울시의회에 제출한 추경안은 코로나19로부터 학생의 학습권과 건강권을 보호하고, 서울교육공동체의 어려움을 완화하는 사업에 중점을 뒀다"며 "고1 무상교육을 2학기부터 조기 시행해 고등학교 전면 무상교육을 완성한다"고 말했다.
 
시교육청은 당초 오는 2021년부터 지원 예정이었던 고등학교 1학년 무상교육을 올해 2학기부터 앞당겨 시행한다. 총 452억원을 편성해 한 학기 학생당 97만원에 이르는 가정 부담을 줄인다는 설명이다. 이로써 이번 2학기부터 서울 내 고등학생들은 모두 무상교육 대상이 된다.
 
모두 6611억원인 이번 3차 추경은 등교수업과 원격수업 병행에 초점이 맞춰져있다. 원활한 등교를 위해서는 방역이 핵심인만큼 △방역활동강화 인력지원 208억원 △학생 마스크 비축 17억원 △교직원 수업용 마스크 지원 12억원 △학생 급식용 임시 가림판 구입 45억원 △학교급식 배식 연장에 따른 조리종사원 초과근무 인건비 33억원 등이 배정됐다.
 
아울러 원격수업 운영을 위해 원격수업 운영 교사 지원 157억원, 저소득층 학생 인터넷 통신비 및 온라인학습기기 지원 374억원, 전체 고·특수·각종학교 및 혁신학교에 무선AP 구축 177억원 등도 반영했다.
 
이외에도 시교육청은 목적사업으로 교부된 예산을 학교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 시교육청은 해당 예산에 대해 사용촉구·점검·정산요청을 하지 않으며, 학교에서 미집행 잔액이 있을 경우 불용처리하도록 하되 불용에 따른 학교의 불이익은 없도록 할 계획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6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등교 수업 운영 방안 후속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