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마라톤 토론'으로 원내대표 선출
당 선거관리위원회 방침 "현장 즉석 질문 진행"
입력 : 2020-05-06 15:28:24 수정 : 2020-05-06 15:28:24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미래통합당이 오는 8일 원내대표 경선에서 약 5시간에 걸친 '상호주도토론'을 진행한 후 차기 원내대표를 선출하기로 했다.
 
박성중 통합당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은 6일 회의 직후 "표결에 앞서 상호주도토론을 진행, 현장 즉석에서 당선자에게 질문을 받겠다"고 밝혔다. 통합당 초선 당선인 22명이 지난 4일 토론과 정견발표, 질의응답 시간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한 것에 따른 조치다.
 
박 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얘기를 5분, 3분 듣고 공통질문 세 가지 정도로 축약해서 할 예정"이라며 "특이하게 상호주도토론을 해서 상당한 시간동안 여러 부분이 경쟁력 드러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도시락'을 전부 안에서 같이 하면서 현장에서 즉석 질문을 받겠다"며 "마무리 발언은 각각 5분 정도 해서 하루에 다 끝낼 것"이라고 말했다. 또 "대략적으로 상호주도토론은 30분, 공통 질문은 25분 정도"라며 "현장 즉석 질문도 10가지 정도 할거라 충분히 감안했다"고 했다.
 
통합당은 8일 오전 10시께 원내대표 경선을 시작, 토론을 거친 뒤 약 3시께 표결을 마칠 예정이다. 관련해 박 위원장은 "여당보다 훨씬 액티브하고 나름대로 보장돼 있다"고 덧붙였다.
 
미래통합당 박성중 선관위원장을 비롯한 의원들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선거관리위원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