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10세 미만 코로나19 확진자 급증
입력 : 2020-05-06 14:21:55 수정 : 2020-05-06 14:21:55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일본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10세 미만 어린이가 급증하고 있다.
 
6일 요미우리신문 보도에 따르면 4일 기준 일본 내 10세 미만 어린이 확진자 수는 242명이다. 이는 전체 확진자의 약 1.5%에 해당한다.
 
일본에서 10세 미만 확진자가 처음으로 확인된 건 지난 221일이다. 이후 3월 말까지 전체 확진자 수는 30명 미만에 머물렀다. 그러나 지난달 12 100, 25 200명을 넘는 등 90%가 지난달 이후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도쿄도 63, 오사카부 22명으로 상당수 어린이 확진자가 도시 지역에서 발생했다.
 
요미우리신문은 휴교 기간이 길어지면서 직장 등으로 외출하는 부모를 통해 어린 자녀가 걸리는 가정 내 감염 사례가 적지 않은 것이라고 분석했다.
 
일본소아과학회 이사인 모리우치 히로유키 나가사키대 교수(소아감염증)어린이는 코로나19에 감염되더라도 중증화할 위험이 크지 않지만 일본 내에서 유아가 중증으로 발전한 사례가 보고됐다눈에 띄는 증상을 보일 경우 먼저 의사에게 전화해 상담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일본 도쿄의 텅빈 한 거리에서 한 어린이가 공을 차며 놀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