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의 역할"…최태원 회장, 코로나19 백신 개발 점검
입력 : 2020-04-28 09:05:57 수정 : 2020-04-28 13:07:49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최태원 SK 회장이 계열사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진행 중인 코로나19 백신 개발 현황을 점검하고 구성원들을 격려했다.
 
28일 SK그룹에 따르면 전날 최 회장은 경기 성남시 판교 소재 SK바이오사이언스 소속 백신 개발자들과 화상으로 만나 "코로나19가 확산할수록 백신 개발에 대한 국민의 기대는 커질 수밖에 없다"며 "개발에 대한 관심이 압박감으로 다가와 힘들겠지만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만들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개발을 위해 때로는 확진자가 많이 발생한 지역으로도 출장을 간다고 들었다"며 "백신 개발의 전제 조건은 SK바이오사이언스 모든 구성원의 건강과 안전인 만큼 개인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강조했다. 그룹 관계자에 따르면 최 회장의 이런 행보는 코로나19로 직접 소통이 어려울수록 특정 조직이나 개인이 소외되지 않아야 한다는 평소 지론 때문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질병관리본부가 공고한 '합성항원 기반 코로나19 서브유닛 백신후보물질 개발사업' 우선순위 협상자다. 자체 기술과 플랫폼을 통해 백신을 개발 중이며 최근에는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을 만들어내는 데 성공했다. 이 물질은 현재 동물시험 중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19 백신 개발팀과 화상 간담회하는 최태원 회장(윗줄 중앙). 사진/SK그룹
 
최 회장은 이날 백신 개발 진행 경과도 세심히 챙겼다. 바이러스가 변형돼도 SK바이오사시언스의 백신으로 대응할 수 있냐는 질문을 하기도 했다. 이에 개발팀은 "(개발 중인) 플랫폼은 일종의 기반 기술이라, 변이가 생겨도 기존에 구축한 플랫폼에 적용하면 빠르게 새로운 백신을 개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앞서 중국, 일본, 동남아, 미국, 유럽 등 해외 8개국에 흩어져 있는 지역 주재원들과도 화상 간담회를 했다. 이를 통해 주재원들의 생필품 확보 현황과 건강 등을 챙겼다.
 
그는 "우리의 비즈니스 파트너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을 텐데 이들을 도울 방안도 함께 찾아달라"며 "그 대상이 외국인이든, 한국인이든,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검토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코로나19를 계기로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어떻게 가속할지, 신규 사업은 어떻게 발굴할지, 투자 전략은 어떻게 재검토할지 현장에서 느끼는 아이디어를 많이 내 달라"고 강조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