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들 "온라인 강의 기간 등록금 반환해야"
입력 : 2020-04-23 18:14:44 수정 : 2020-04-23 18:14:44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대학교 온라인 강의가 한달 이상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대학생들이 등록금 반환을 위해 대학, 국회, 정부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23일 서울 동대문구 소재 3개 대학(경희대·한국외국어대·서울시립대) 총학생회는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학들은 코로나19로 피해받은 대학생들의 등록금 반환 요구에 책임 있게 응답해야 한다”며 “어느 누구도 대학생의 고통에 책임지지 않으려 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대학은 학생들에게 구성원으로서 고통을 분담하자고 이야기한다”며 “학생을 교육 서비스 소비자이자 취업 시장에 배출할 자원으로 인식하던 대학의 고통분담 요구는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학, 국회, 정부에 실질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또 “대학은 비대면 수업 진행으로 그 책임을 다했다고 착각하는 것 같다”며 “(학생들은) 대학의 부실한 원격강의와 캠퍼스 이용 불가로 교육권 침해를 겪었다”고 주장했다.
 
특히 단체는 “대학에 고등교육을 맡기고 방치해 온 정부의 무책임으로 대학생들은 비싼 등록금과 낮은 수업의 질을 감수해야 했다”며 “소극적인 태도를 보일 것이 아니라 이제라도 적극적으로 나서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의 한 대학교 캠퍼스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동아리 신입생 모집 홍보 영상을 편집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준형

안녕하세요. 증권부 종목팀 박준형입니다. 상장사들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