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디지털거래소, 김석진 신임 대표이사 선임
후오비 코리아 상무이사 역임
입력 : 2020-03-06 09:43:25 수정 : 2020-03-06 10:54:49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한국디지털거래소가 운영하는 암호화폐(가상자산) 거래소 '덱스코(DEXKO)'는 후오비 코리아 상무이사 출신의 김석진 신임 대표이사(이하 CEO)를 선임했다고 6일 밝혔다. 
 
김석진 CEO는 키움증권과 리딩투자증권을 거쳤고, 국내증권사 최초로 국민연금 해외투자 주문에 대한 수탁 계약을 체결한 금융 전문가다. 2017년 12월 후오비 코리아에 합류한 이후 거래소 운영본부장, 거래소 신사업기획본부장 등 주요 보직을 거쳐 상무이사까지 역임했다. 
 
특히 후오비 코리아가 국내 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 전략, 비즈니스 성과 개선에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석진 신임 CEO는 국내외 거래소 비즈니스 강화, 블록체인 비즈니스를 확장해 비즈니스 수익성과 성장성에 집중할 미래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는 것에 집중할 계획이다. 
 
또한 해외 주요 암호화폐 기업들과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협업 모델을 고도화하겠다는 구상이다. 
 
이외에도 재무 건전성을 높이기 위해 55억2800만원 규모의 유상증자로 자본규모를 크게 확대한다. 2017년 하반기 설립 당시 35억5000만원 규모에서 90억7800만으로 다음 달 말까지 자본금을 증자할 계획이다. 
 
김석진 신임 CEO는 "덱스코(DEXKO)의 리브랜딩을 준비하면서 시스템 기능 고도화, 신규 서비스 론칭, 글로벌 파트너쉽 강화 등 글로벌 서비스 경쟁력을 높이고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블록체인협회 정회원인 한국디지털거래소는 2017년 설립됐으며, 2018년 3월부터 암호화폐 거래소 덱스코(DEXKO)를 운영하고 있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