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반침하 '싱크홀' 1년 동안 43% 줄었다
국토부 집계, 전국 기준 18년 338건→19년 192건
입력 : 2020-02-18 14:52:02 수정 : 2020-02-18 15:33:48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도로 위 지뢰밭이라 불리는 이른바 싱크홀이 1년 사이 4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이 같은 감소세가 이어지도록 지반탐사반 운영과 노후하수관 정비 등 선제적 예방 조치를 취한다는 계획이다.
 
1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발생한 지반침하 건수는 총 192건으로 전년(338건) 대비 146건(4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지반침하 가능성이 높은 서울(17건→13건), 부산(30건→15건), 경기(79건→53건) 등 대도심을 포함해 전국적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특히 상수관 파손으로 인한 지반침하가 많았던 강원(41건→5건)과 집중호우 영향으로 하수관 파손이 많았던 충북(60건→6건)에서는 30건 이상 감소하면서 안전 위험요인이 줄어들었다.
 
발생 원인별 발생 건수를 살펴보면 주요 원인인 노후하수관 손상(52%)이 42건(140건→98건)으로 가장 많았고, 다짐불량(67건→19건), 상수관 손상(36건→8건)으로 인한 지반침하도 여전히 발생했다.
 
국토부는 범부처 간 협업을 통해 지반침하 예방 조치를 지속적으로 이행할 예정이다.
 
한국시설안전공단의 경우 지난 2015년부터 '지표투과레이더(GPR, Ground Pene -trating Radar)' 탐사장비를 활용해 땅속 위험요소인 지하공간을 사전에 찾아 보수하고 있다.
 
한국시설안전공단은 전국의 지자체를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실시해 과거 지반침하 발생 지역 또는 지하시설물이 설치된 지역을 우선해 지반탐사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국토부는 지하안전법에 따라 도입된 지하안전영향평가 제도를 통해 지하개발사업시 모든 사업단계에서 안전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또 피해규모가 큰 굴착공사 부실로 인한 지반침하가 재발하지 않도록 영향평가 재협의 대상을 확대하고, 사후영향조사의 매월 보고 등 관련 제도도 손질한다.
 
 
지난해 6월17일 오후 대구 수성구 두산동 들안길초등학교 인근 도로에 지름 50cm 크기의 싱크홀이 발생해 행정당국이 도로를 통제하고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