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으로 폭우·강풍 시, 우편물 배달 일시정지 후 재개
집배원 사고 예방·우편물 보호…"일부 우편물 배달 지연 가능성"
입력 : 2019-09-06 09:20:32 수정 : 2019-09-06 09:38:31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6일 제13호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추석 명절을 앞두고 우편물 배달이 일시적으로 정지될 수 있다고 밝혔다.
 
링링은 지난 2010년 6명의 사망자를 낸 태풍 '곤파스'보다 세력이 더 강해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을 동반할 것으로 예보되고 있다. 이에 전국 우체국은 폭우와 강풍이 심할 경우, 집배원의 안전사고 예방과 우편물 보호를 위해 지역마다 우편물 배달을 일시적으로 정지하고 기상상황이 호전되면 다시 배달을 재개하기로 했다.  
 
우체국별 배달정지 현황과 개별우편물의 운송·배달상황은 실시간으로 우정사업본부 홈페이지나 인터넷우체국, 모바일 우체국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조회할 수 있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태풍의 영향권을 벗어나면 배달을 재개해 국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겠지만 일부 우편물은 지연될 수 있기 때문에 협조와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