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독거노인 566가구에 에어컨 설치
폭염대비 에너지복지 서비스…3개월간 전기 요금도 지원
입력 : 2019-05-26 14:06:42 수정 : 2019-05-26 14:06:42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가 ‘2019 폭염대비 에너지복지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도 관계자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거동이 불편해 폭염에 취약할 수밖에 없는 도내 저소득층 독거노인 가구에 에어컨을 설치해 주고 전기 요금도 지원해 주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도는 기초생활수급 지원을 받고 있는 도내 독거노인 가구 중 거동이 불편한 566가구를 선정, 습기 제거와 공기 정화 기능 등을 갖춘 75만원 상당의 친환경 고효율 벽걸이형 에어컨을 설치할 계획이다. 올해 첫 시범사업으로 추진되는 이번 정책에는 도비 6억3300만원이 배정됐다.
 
도는 도내 노인들이 전기 요금 부담으로 에어컨을 설치하고도 가동을 망설이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 하절기 3개월간 월 최대 4만원씩 총 12만원의 전기 요금도 함께 지원하기로 방향을 잡았다.
 
앞서 도는 지원 대상 가구 선정을 위해 도내 31개 시·군(읍·면·동) 및 독거노인지원센터로부터 대상자 추천을 받았다. 이어 지난 16일 선정심의위원회를 열고 거동불편 정도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최종적으로 566가구를 선정했다.
 
도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연탄쿠폰이나 난방유 지원 등 겨울철에 집중됐던 기존의 사업과는 달리 여름철 폭염으로부터 거동이 불편한 독거노인들을 보호한다는 점에서 획기적이라고 할 수 있다”고 자평했다.
 
도에 따르면 대표적으로 지난 23일 수원시 화서동 반지하 주택에 거주하는 박모씨(81세) 가구에 이번 사업과 관련한 첫 번째 에어컨이 설치됐다. 도는 거동이 불편한 노인들이 본격적인 더위를 맞아 고생하는 일이 없도록 내달까지 에어컨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경기도가 ‘2019 폭염대비 에너지복지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