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인프라운용혁신실 신설…맨홀부터 5G까지 ICT 안전 책임진다
초대 실장에 이철규 KT 서브마린 대표 선임
입력 : 2019-05-08 10:11:37 수정 : 2019-05-08 10:12:18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KT가 정보통신기술(ICT) 시설의 전체 안전을 책임지는 콘트롤타워를 신설했다. 
 
KT는 8일 네트워크부문 직속으로 인프라운용혁신실을 만들고 초대 실장(전무)에 이철규 KT 서브마린 대표(사진)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 실장은 1986년 KT로 입사해 네트워크품질담당, 네트워크운용본부장 등을 역임한 네트워크 분야 전문가다.
 
인프라실은 선로·장비·건물 등 사업 분야별로 각각 관리하던 안전과 시설관리 영역을 통합해 맨홀 등 기초 통신 시설부터 5세대(5G) 통신까지 ICT인프라 모든 네트워크 영역의 안전을 책임지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담당한다.
 
이번 조직 신설로 기본적인 통신 장애 대응은 물론 5G 시대 인프라 장애 등 복합 위기 상황에서도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체계가 마련될 것으로 KT는 내다봤다. 아울러 맨홀·통신구·통신주 등 시설물도 전수 정비할 계획이다. 
 
네트워크 투자·운용 계획은 네트워크운용본부, 현장 기술 지원은 네트워크연구기술지원단, 미래 인프라 전략은 융합기술원 등에서 각각 관리하던 과거 프로세스를 바꿔 네트워크와 관련된 전략, 이행, 관리, 개선 등 전체 과정을 인프라실로 일원화한다.
 
앞서 황창규 KT 회장은 지난 4월26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사옥 대강당에서 열린 '2019년 그룹임원 워크숍'에 참석해 지난해 아현 화재에서 드러난 안전 취약점을 철저히 개선하고 통신 시설 관리 체계를 혁신해 고객과 국민들에게 5G시대 최고의 ICT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안전 조직을 신설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 실장은 "그동안 따로 관리되던 KT의 통신 시설 안전 관리 체계를 통합하고 원점부터 혁신해 최고의 ICT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