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김학의 사건 재수사 권고, 전형적인 정치공세"
"오만한 이중잣대로 국정농단…야당만 수사, 정말 치졸한 발상"
입력 : 2019-03-28 10:17:38 수정 : 2019-03-28 10:23:2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8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에 대한 검찰 과거사조사위원회의 재수사 권고야말로 전형적인 이중잣대이자 정체공세"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 이 정권은 자신만 옳고 남은 다 틀렸다는 오만한 이중잣대로 국정을 농단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당시 함께 인사 검증을 했는데도 여당 의원이 된 조응천 전 청와대 공직기관비서관은 수사권고 대상에서 빼놨다"며 "야당 사람만 수사하는 정말 치졸한 발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법무부 장관으로 보고받는 위치에 있던 제게는 책임을 지라고 한다"며 "그런데 정작 사건을 담당했던 채동욱 전 검찰총장에 대해선 왜 한마디도 안 하고 있느냐"고 반문했다.
 
황 대표는 "특검을 할 것이면 제대로 다해봐야 하는 것 아니냐"며 "문제가 되는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 현 정부 실세, 청와대 개입설이 파다한데도 아무런 조치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검찰과 경찰을 믿기 어려운 상황에서 바로 특검에 맡겨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김태우 폭로사건, 손혜원 투기의혹도 수사가 전혀 진행되지 않고 있다. 드루킹도 재특검 목소리도 높다. 그런데도 지난 정권만 파헤친다고 하는 이중 잣대에 대해 국민들께서 심판하시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