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예산·회계 전자결재 의무화로 재개발·재건축 비리청산"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 구축, 조합 생산문서 100% 전자화·공개
입력 : 2019-01-28 12:39:58 수정 : 2019-01-28 12:39:58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시가 재개발·재건축 과정에서 내부비리를 원천차단하고자 조합 생산문서를 전자화해 온라인 실시간 공개하고, 예산·회계에 전자결재를 의무화한다. 서울시는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을 구축해 현재 사업이 진행 중인 423개 서울시 전체 정비구역에 적용해 사용을 의무화한다고 28일 밝혔다.
 
이 시스템을 사용하면 과거 수기로 작성됐던 예산, 회계, 계약대장, 급여 관리 등 재개발·재건축 조합의 모든 문서가 전자결재를 통해 100% 전자화되고, 조합원들에게 온라인으로 실시간 공개된다. 조합운영의 투명성을 강화해 정비조합 내 비리요인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집행부에 대한 신뢰도도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각 조합 임·직원들은 시스템에 접속해 예산 편성·변경·장부, 결의서·전표 작성, 전자세금계산서, 회계장부, 제무제표, 인사정보, 급여관리, 증명서관리, 물품관리대장, 정기총회일정 등 예산·회계·인사·행정 분야에 대한 문서 생산·접수 등 모든 업무를 전자결재로 처리한다. 서울시는 2017년 시스템을 구축하고, 지난해 7월 조례를 개정해 재개발·재건축 정비구역에서 시스템을 의무 사용할 수 있도록 근거를 마련했다.
 
작년엔 213개 정비구역에서 시범운영했다. 시범기간 사업을 안정적으로 정착시키기 위해 조합 임·직원 등을 대상으로 1:1 맞춤형 교육, 아카데미 운영을 실시했으며, 사용이 능숙한 조합 임·직원들이 사용이 미숙한 임·직원들을 지도하는 ‘e-조합 자문단’을 구성했다. 서울시는 올해도 시스템이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활성화될 수 있도록 419개 정비구역을 2회 방문해 임·직원 대상 맞춤형 교육, 집합교육, 정비사업 아카데미를 지속적으로 진행한다. 또 회계·정비사업 분야 전문가를 ‘e-조합 자문단’에 추가해 보다 전문성을 높일 예정이다.
 
또 사용자 불편사항에 신속히 대응하는 콜센터도 지속 운영해 시스템 관련 건의사항을 개선할 계획이다. 컴퓨터 활용 능력이 다소 부족한 임·직원을 위해 원격지원도 진행한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재개발·재건축 추진 단지에서 시스템을 사용하지 않거나 문서가 누락되는 일이 없도록 자치구를 통해 철저히 지도·감독하겠다”며 “조합원들도 수시로 시스템에 접속해 사업자금 관리, 집행 등 조합운영 전 과정을 꼼꼼히 들여다보고 감시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재건축이 추진되는 서울 강동구의 한 아파트 단지.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