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범 금통위원 "통화정책 수립시 금융안정 고려 필요"
입력 : 2018-07-18 15:00:00 수정 : 2018-07-18 15:00:00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고승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이 18일 "통화정책 수립시 금융안정에 대한 고려가 필요하다"며 "좀 더 넓은 차원에서 경제성장과 금융발전의 시각에서 볼 때도 금융안정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고승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이 18일 서울 세종로 한은 본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금융안정의 중요성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고승범 금통위원은 이날 서울 세종로 한은 본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통화정책 수립시 기본적으로 경기 및 물가 등 거시경제 상황을 바탕으로 판단하지만, 금융안정 이슈도 대한 고려도 필요하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더욱 강조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고 금통위원은 통화정책이 금융안정을 어느 정도로 고려해야 하는지에 대해 의견이 갈라진다면서 여러 경제학자들의 견해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여러 의견이 있지만 금융안정 이슈에 대해서는 일차적으로 정부의 거시건전성정책으로 대응하되, 통화정책으로도 보완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특히 고 금통위원은 "경험적으로 보면 특정 금융시장 또는 부동산 시장 등에서 발생하는 금융불안 이슈에 거시건전성정책으로 완벽하게 대응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며 "통화정책 수립·집행시에 금융안정 이슈에 대해서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고 금통위원은 가계부채에 대해서도 "정부의 꾸준한 대책 등에 힘입어 지난해부터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면서도 "아직까지 가계소득 증가를 넘어서는 가계부채 증가가 계속되고 있고 이미 그 규모도 높은 수준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가계부채 움직임에 대해서는 밀착 점검을 지속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 글로벌 무역분쟁 및 이에 따른 신흥국 금융불안으로 우리 금융 및 외환시장의 변동성도 확대돼 이에 대한 고려가 더욱 중요해졌다"며 "앞으로도 경기·물가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는 동시에, 금융안정 이슈에 대한 점검을 지속하면서 그때그때 상황에 맞는 '데이터에 기반한' 판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