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장영철 강남구청장 후보 "단일화보다 시민대통합이 먼저"
"진실한 생활행정 절실"…바른미래당 김상채 후보 제안에 신중
입력 : 2018-05-24 14:23:36 수정 : 2018-05-24 14:23:36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장영철 자유한국당 강남구청장 후보가 바른미래당 후보의 단일화 제안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장 후보는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전날 김상채 바른미래당 강남구청장 후보의 보수단일화 제안에 대해 "시민대통합이 먼저"라고 입장을 밝혔다.
 
장 후보는 “김상채 후보님의 혜안과 건설적인 제안에 대해 충분히 공감하고 있다”며 “다만 보수 단일화를 정치적 이해득실을 따져 논의하기보다 강남구에 당장 절실히 필요한 것은 진실한 생활행정 기반을 마련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이어 “보수대통합을 넘어 ‘시민대통합’이 필요한 시점으로 정치에 의해 훼손된 강남구민의 자존심을 살리고 강남구의 경제 살리기에 매진하기 위해 ‘시민대통합’을 이루겠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자유한국당 장영철 강남구청장 후보(왼쪽)가 23일 선거사무소를 찾아온 권문용 전 강남구청장을 맞이하고 있다. 사진/장영철 후보 캠프
 
장 후보는 “그간 강남 구정 운영 과정에서 지나친 정치의 관여로 구민의 갈등과 대립이 초래되고, 중앙정부와 서울시와의 협력이 차단된 측면이 있다”며 “모든 강남구민을 위한 구청장이 되겠다는 신념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김 후보는 "강남구민 검증단으로부터 검증받아 보수 대연합을 이루고, 지역 TV토론과 여론조사를 통해 후보를 단일화하자"고 장 후보에게 제안한 바 있다.
 
한편 장 후보와 김 후보는 이날 각각 강남구 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해 제7회 동시 지방선거 강남구청장 후보자 등록을 마쳤다.
 
바른미래당 김상채 강남구청장 후보. 사진/김상채 후보 페이스북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