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이근영 DB그룹 회장 "변화와 혁신으로 본격 도약"
입력 : 2018-01-02 18:19:27 수정 : 2018-01-02 18:19:27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이근영 DB그룹 회장은 "2018년은 지난해 새로 출범한 DB가 본격적인 성장과 도약을 시작하는 해"라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2일 서울 대치동 DB금융센터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사명 변경을 계기로 조직문화를 더욱 개방적, 진취적, 역동적으로 바꿔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새롭게 출범한 DB 고유의 기업문화가 조속히 대내외에 뿌리내려야 할 것"이라며 "전 임직원이 응집된 조직력을 발휘해 탁월한 경영성과를 창출, DB의 변화된 면모를 각인시킬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4차 산업혁명의 변화에 선제 대응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해야 한다고도 했다. 상품과 서비스, 시장과 고객에 대한 인식을 근본적으로 새롭게 해 경쟁우위를 확보하는 전략적 유연성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어 이 회장은 "성과주의 경영을 기반으로 자율경영, 책임경영을 강화할 것"이라며 "최고 수준의 인적 역량 확보와 적재적소 배치를 통해 경영의 전문성을 높이는 한편 사업별 경쟁력을 글로벌 수준으로 발전시키는 데 역량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이 회장은 "윤리경영과 사회공헌활동을 강화해 고객과 사회에서 신뢰와 사랑을 받는 DB의 기업이미지를 정착시켜야 할 것"이라며 "오늘날은 기업문화와 고객이 성장동력이며 자산인 시대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근영 DB그룹 회장이 2일 신년사를 발표했다. 사진/DB그룹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 뉴스카페
  • email